BLOG main image
분류 전체보기 (879)
(′·ω·`) (61)
글쓰는 빌라 (9)
빌라의 리뷰 (5)
빌라의 둑흔둑흔 (10)
빌라가 번역하는 유머 (439)
빌라가 번역하는 공포 (126)
빌라가 번역하는 감동 (116)
빌라가 번역하는 기타 (91)
빌라가 번역하는 웹툰 (8)
너희들 성우냐 이벤트 (12)
(* ゚ ∀ ゚ *) (2)
마사키군의 생각
ayukawa's me2day
곧 다가오는 여름휴가! 스마트폰..
국토지킴이_국토해양부 공식 블..
생일로 오덕오덕한 일본식 가명..
강멸의 HOTMiLK, 냐하-☆
마메시바 광고모음 "저기, 이거..
감카피, 지혜는 나의 힘!
민경호의 생각
mindochi's me2day
1,963,357 Visitors up to today!
Today 17 hit, Yesterday 47 hit
daisy rss
tistory 티스토리 가입하기!
2010.08.29 16:50







[2ch] 여고생의 쪽지





지하철에서

내 옆자리에 앉아있던 여고생이

나한테 작은 쪽지를 건네줬다.





두근두근하며 쪽지를 펼쳤다.



























































「이어폰 존나 시끄러.」








번역 : 행복한 마조히스트(sweetpjy.tistory.com)










따... 딱히 네 귀가 걱정되서 그런 건 아니야!









'빌라가 번역하는 유머' 카테고리의 다른 글

[2ch] 인증샷 주의  (18) 2010.09.04
[2ch 생활전반] 우산 도둑  (11) 2010.08.30
[2ch] 여고생의 쪽지  (15) 2010.08.29
[2ch 생활전반] 손님은 신 종결자  (10) 2010.08.28
[2ch] 사람 이름을 잘 못 외워서  (14) 2010.08.27
[2ch VIP] 낙하산  (27) 2010.08.24
ㅇㅇ | 2010.08.29 16:5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이어폰 존나 시끄러워래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출근야근퇴근 | 2010.08.29 16:59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두근두근한 보람이 없네요ㅋㅋㅋㅋ
마지막 츤데레보고 오히려 훈훈
ㅇㅇ | 2010.08.29 17:00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전 이어폰 크게 듣고있으니까 어떤여학생이 뭐듣나 내귀쪽으로 바짝붙던데 ㅋㅋㅋㅋ
뒤돌아보고 깜짝놀랏슴ㅋㅋㅋㅋㅋ
1 | 2010.08.29 18:35 신고 | PERMALINK | EDIT/DEL
훌쩍
rogal | 2010.08.29 18:54 신고 | PERMALINK | EDIT/DEL
보나마나 잘생겼겠지 ;ㅅ;
무명의 여고생(아님)이 보내드립니다. | 2010.08.29 18:4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지하철에서
내 옆자리에 앉아있던 여고생이
나한테 작은 쪽지를 건네줬다.
두근두근하며 쪽지를 펼쳤다.

「이 편지는 1941년 중국의 개항도시에서 시작되어 존 F 케네디, 박정희등을 거쳤으며, 소유자에게 행운을 주는 편지입니다. 다만..」


...;ㅅ;
그날엔그대와 | 2010.08.29 19:1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ㅎㅎㅎ 재미있네요.
푸른하늘 | 2010.08.29 20:24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마지막 츤데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shark | 2010.08.29 22:47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쉬는 시간에 이어폰 꽂고 엎드려서 자고 있었는데 내 짝이 내쪽으로 최대한 붙어서 음악 같이들으면서
잔게 생각나서 얼굴이 붉어졌음.

아 뭐지 이 에로게 같은 상황은
너무 구라같아서 내가 써놓고도 믿겨지지 않네
작은악마 | 2010.08.30 09:38 신고 | PERMALINK | EDIT/DEL
남학교면 모두 해결
감씨뱉어 | 2010.08.30 12:52 신고 | PERMALINK | EDIT/DEL
남학교로밖에 읽어지지 않아서 다행이다
ㅇㅇㅇ | 2010.08.30 18:27 신고 | PERMALINK | EDIT/DEL
ㅎ헤 남녀공학이라고 안써놓으신게 상냥하게 느껴짐ㅋ
ㅇㅇㅇ | 2010.08.30 17:55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저도 옛날에 제가 중학생때

집근처 여고생누나 3분이 수줍은듯이 가까이 오시더니 담배사다 달래요 ㅋㅋㅋㅋㅋㅋㅋㅋ

열받아서 돈받고 튀었습니다 ㅋㅋㅋㅋㅋㅋ

ㅋㅋㅋ
임해진 | 2010.09.30 10:04 신고 | PERMALINK | EDIT/DEL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튀었대
Atonement | 2010.08.30 22:56 신고 | PERMALINK | EDIT/DEL | REPLY
짤방 여자그림에 눈이...ㅋ 그나저나 마지막 반전이참...현실적이네요.
Name
Password
Homepage
Secret